중국 외교부 “中美 무역협상 핵심은 상호이익…절대적 평등 불가능”

중국 외교부는 중•미 무역협상에 대해 “반드시 상호균형, 평등호리(平等互利)가 되야한다”고 강조했다.

최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중국의 과거 무역행태로 인해 미•중 간 대등(50:50)한 무역협상은 불가능하다고 중국 측에 알렸다”면서 “이번 협상은 미국에 유리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루캉(陸慷)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21일 정례 기자회견에서 “무역관계가 ‘대등한지 여부’와 ‘어느 측에 더 유리한지’는 서로 다른 문제”라고 지적하며 “국가 간 무역에서 절대적으로 대등한 개방은 비현실적이다. 경제 세계화의 본질은 각국이 상대적 우위를 통해 서로를 보완하고 유무상통하는 과정”이라고 말했다.

루 대변인은 이어 “무역에서 상호 이익은 모든 산업이 시장을 개방해 전체적인 이익이 균형을 이루는 것”이라며 “중•미 무역관계에서 미국이 손해를 보고 있다는 것은 과학적•전문적이지 못한 견해”라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무역협상에 있어 모든 분야에 절대적 평등을 요구하는 것은 불가능하다. 그렇지만 반드시 상호균형, 평등호리가 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출처 : 중국외교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