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6년 동계올림픽이 이탈리아 밀라노와 코르티나 담페초에서 열린다.

국제올림픽위원회(IOC)는 24일(현지시간) 스위스 로잔에서 열린 총회에서 2026년 동계올림픽 개최지로 밀리노와 코르티나 담페초가 스웨덴의 스톡홀름·오레를 따돌리고 공식 개최지로 선정됐다고 발표했다. 밀라노·코르티나 담페초는 47표를 얻었다. 스톡홀름·오레는 34표를 획득하는 데 그쳤다. 2022년 동계올림픽 개최지 선정 당시 4표 차이로 희비가 갈린 베이징(44표)과 알마티(40표)와 비교하면 큰 차이다.

이탈리아는 2026년 대회를 안방에서 열며 역대 세 번째 동계올림픽을 준비하게 됐다. 이탈리아는 1956년(코르티나 담페초)과 2006년(토리노) 동계올림픽을 열었다. 반면 스웨덴은 41년 새 8번째 동계올림픽 개최를 시도했으나 또 실패했다. 스웨덴은 동계올림픽을 한 번도 개최한 적 없다.

2026년 대회는 2월 6일부터 22일까지 열린다. 동계패럴림픽은 같은 장소에서 3월 6일부터 15일까지 열린다. 아이스하키·쇼트트랙·피겨스케이팅은 밀라노에서, 썰매·여자 알파인스키 등은 코르티나 담페초에서 치러진다.

이번 대회 유치에는 스위스 시옹, 오스트리아 그라츠, 캐나다 캘거리 등이 참가하려 했다가 유치 비용과 사후 시설 사용 문제 등으로 유치 의사를 철회했다. IOC 평가위원회 보고서에 따르면 밀라노·코르티나 담페초는 개최 비용으로 15억달러(약 1조7400억원)를 책정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