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나항공의 추가 자금수혈을 위한 ‘발행주식수 확대’가 주주총회를 통과했다.

아시아나항공은 27일 오전 서울 강서구 오쇠동 본관에서 임시주주총회를 열어 발행주식 수를 확대하고 전환사채(CB) 발행한도를 늘리는 등의 ‘정관 변경’ 안건을 주주들의 승인을 거쳐 최종 확정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아시아나항공은 △발행주식을 기존 4만주에서 6만주로 △전환사채 발행한도를 5000억원에서 총 7000억원으로 변경하게 됐다. 아시아나항공은 산업은행으로부터 약속된 자금을 지원받기 위해 정관변경이 필요했다.

지난 4월 산업은행 등 채권단은 아시아나항공의 정상화를 위해 5000억원 규모의 영구전환사채(CB) 매입 등을 지원하기로 했다. 지난해 아시아나항공이 이미 1000억 원의 영구 CB를 발행했기 때문에 산업은행은 4000억원 규모의 CB만을 인수했고 발행한도가 찼다. 이번 주총에서 정관 변경 안건이 통과됨에 따라 산업은행이 추가로 1000억원 규모의 CB를 인수해 자금 지원을 할 계획이다.

정관변경은 특별결의 요건으로 안건 통과를 위해선 전체 의결권 주식의 33.3%와 주총에 참석한 의결권 주식의 66.7% 이상이 동의해야 한다. 주총에서 2대 주주인 금호석유화학(11.98%)이 안건에 반대한 것으로 알려졌으나 원안대로 통과됐다.

아시아나항공은 또 유병률 전 아시아나항공 부사장을 새 사외이사 및 감사위원회 위원으로 선임했다. 이형석 전 광주광역시 경제부시장이 일신상의 이유로 사외이사직에서 물러난 데 따른 것이다.

연세대학교 지질학과를 졸업한 유 전 부사장은 대한항공에서 근무하다 1998년 아시아나항공 창립에 자리를 옮겼다.

그는 서비스, 총무인사 등의 업무를 담당하다 2001년 대표이사 부사장에 올랐다. 이후 2005년 아시아나항공의 계열사였던 인천공항에너지 대표이사 사장으로 자리를 옮겼고 2010년 1월 퇴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