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년 광주하계유니버시아드 사격 3관왕 박대훈(부산시체육회)이 4년 만에 유니버시아드 대회 정상에 복귀했다.

박대훈은 5일(현지시간) 이탈리아 나폴리의 모스트라 드 올트라마레에서 펼쳐진 2019 나폴리 하계유니버시아드 사격 남자 10m 공기권총에서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본선에서 581점을 쏴 1위로 결선에 오른 그는 결선에서 243.8점을 쏴 중국의 장보웬(238.5점)을 따돌리고 우승을 차지했다.

박대훈은 2015년 광주하계유니버시아드에서 대회 3관왕에 오르며 진종오의 대를 이을 선수로 주목 받았다. 그는 4년 만에 다시 하계유니버시아드 대회 정상에 올랐다.

나폴리 하계 U-대회 사격 남자 대표 팀 김태호 감독은 “사격은 심리 조절이 중요한 종목이다. 박대훈은 어려운 순간에도 흔들리지 않는 정신력을 갖고 있다. 진종오의 대를 이어 올림픽 금메달을 딸 수 있는 선수라고 본다”고 말했다.

한편 박대훈과 함께 10m 공기권총에 출전한 임호진(19)은 결선에서 196.6점을 기록하며 4위에 올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