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거비 부담을 줄이기 위해 사업체를 해외로 이전하거나 신설하는 지역이 중국에서 베트남으로 이동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현대경제연구원은 12일 ‘한국의 해외직접투자 특징과 시사점’ 보고서를 통해 “최근 5년간 중국과 5대 아시아 신흥국 투자 가운데 값싼 노동력을 활용하려는 목적의 투자는 베트남에 집중되는 모습”이라고 밝혔다.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10년간(2009~2018년) 국내 기업들의 저임금 노동을 활용하기 위한 해외직접투자를 분석해보면, 처음 5년간(2009~2013년)은 중국을 중심으로 이뤄졌다.

당시 저임금 활용 목적의 투자 비중은 중국이 56.6%를 차지해 압도적이었다. 그 뒤를 베트남(30.1%), 인도네시아(9.6%), 인도(2.4%) 등이 이었다.

그런데 최근 5년간(2014~2018년) 이 같은 흐름이 급변했다. 국내 기업들의 저임금 노동 활용목적의 투자는 베트남에 62.6% 집중돼, 중국(19.0%)을 큰 폭 추월했다. 인도네시아(10.1%), 말레이시아(5.1%), 미얀마(2.4%)가 그 뒤를 이었다.

베트남 최저임금이 상승하고는 있지만 주변국과 비교하면 여전히 낮은 수준이어서다. 특히 중국의 최저임금이 큰 폭 상승하면서 중국에 저임금 활용 목적의 투자를 하기는 어려워졌다는 분석이다.

2009년 당시 베트남 호치민 지역의 월 최저임금은 67.4달러였다. 중국 상하이의 경우 140.5달러 정도였다. 두 국가 간의 월급 차이가 월 73.1달러였다는 얘기다. 그런데 9년 뒤인 2018년에는 베트남이 172.8달러, 중국이 365.6달러를 기록하며, 두 국가 간 월급 차이가 192.8달러로 벌어졌다.

이정원 연구원은 “베트남 최저임금이 상승하고는 있지만 주변국과 비교하면 여전히 낮은 수준인 만큼, 앞으로도 대(對) 베트남 투자가 증가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